MBC 수목 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의 남자 주인공이다. 배우 송승헌이 연기한다.

어머니 윤홍자가 어릴 적 바람나서 자신을 두고 멀리 떠났다. 이후 집에 빚쟁이들이 들이닥치면서 어려움을 겪었고,빛을 받으러온 조폭들과 싸움을 벌이다가 근성을 높이산 보스 김대광에게 발탁되어 조폭 세계에 입문하였다.

어느 날, 서미도의 아버지 서경욱이 사채를 빌리고 갚지 못하자 서경욱이 운영하는 헌책방에 가서 깽판을 쳤다. 그러다가 이에 대항하는 서미도를 보고 자신의 과거를 떠올렸다.[1] 서미도를 가엾게 여겨서 서경욱이 진 빚 중 이자를 면제해 주었고, 서미도의 학자금을 지원해 주기도 한다. 이것이 김대광에게 발각되어 불려가 심문을 당하게 되고, 심문 도중 부하들이 서미도를 납치해오고 부하들을 물리치고 서미도를 돌려보내려다 김대광에게 등에 칼을 맞게된다. 뒤이어 찿아온 이창희(김성오)가 우발적으로 김대광 죽이게 되고 사건 뒤 김대광의 조직을 나오게 된다.

7년후 절치부심하여 일본 경영 방식의 파이낸스 경영을 도입하여 대부업체인 골든트리를 창업하여 경영하게 되었다.
우연히 레스토랑에서 재회하게 된 서미도를 자신의 회사에 취직 시키고[2] 심복 창희의 동생인 재희를 물심양면으로 지원하여 미국 유학까지 보내준다.
서미도에게 결혼하자는 제의도 하지만 첫만남자체가 악연이었던지라 서미도에게 매몰차게 거절당하지만 포기하지 않는다. 에서 미도와 만난 이재희가 미도에게 연정을 품으면서 삼각관계가 만들어지게 된다.

외형은 깡패출신 대부업자지만 어릴적 어쩔수없이 업계에 뛰어들어서 본성은 선한인물이다.자신과 비슷한 처지의 서미도와 이재희를 가옆이 여겨 지원해주고 독립하여 회사를 세운뒤에도 회사에 불우청소년들을 초청하기도 하는등 키류카즈마에 가까운 인물.

특이사항(?)으로 매운걸 진짜 못먹는다. 서미도가 이를 알아채리고 비빔국수를 시켜서 골탕먹이기까지 한다.

이창희의 만기출소 후, 이재희를 골든트리의 경영본부장에 임명하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