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j-2007.04.30.jpg](http://file.sidushq.com/oldfiles/news/starnews/0704 /hongkyungin-sj-2007.04.30.jpg)

[[JPG external image]](http://file.sidushq.com/old_files/news/starnews/0704 /hongkyungin-sj-2007.04.30.jpg)

이름 홍경인(洪景仁)

출생 1976년 10월 27일, 서울특별시

가족 2남 1녀 중 막내, 배우자 박애리[1]

신체 170cm[2], 65kg

학력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 학사

데뷔 1988년 MBC 베스트셀러극장 '강'

소속사 델미디어

대한민국배우.

1988년 MBC 베스트셀러극장 '강'으로 데뷔하였다. 1992년 영화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에서 주인공 엄석대 역을 맡아 주목을 받았으며, 1995년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전태일, 드라마 젊은이의양지정신지체아 수철 역의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여기까지는 그야말로 연기력의 화신에 가까운 배우라는 평가를 받았는데...[3]

특히 박광수 감독과 함께한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로 그 해 씨네21에서 설문조사한 '최고의 남자배우'부분에 안성기와 공동으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그 당시 충무로 톱스타였던 안성기는 다작 출연으로 인기가 내려가기도 했으나, 그래도 부동의 원탑이었던 시기였다. 이 외에도 각종 설문조사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4] 분신하는 장면은 그야말로 역사에 길이 남을 명장면. 이것은 대한민국 영화 역사상 최초로 배우의 몸에 불을 붙인 것이었는데 당시 기술이 부족했던 국내 여건상 호주의 특수효과 전문가를 섭외해서 촬영했다고 한다. 그 전문가 曰 "우리 나라에서도 주연 배우가 몸에 이 정도 양의 불을 붙인 적은 없었다." 라고 호평을 했다고 한다.
그러나... '전태일'이후의 그의 행보는 썩 좋지 못했다. 케이블 및 공중파 오락프로그램에 여기저기 출연하고 진행하는 등의 그의 행보로 인하여 특히 영화계에서는 '저런 배우를 제대로 관리하지도 못하고 여기저기 나오게 하냐?'는 거센 비난을 받기도 했다. 그럴수 밖에 없었던게



이 당시 젊은 배우들은 극 소수를 제외하고는 대다수가 예능프로에 자주 출연하여 인지도나 친밀감을 쌓는게 당연시였던 시절이었고, 당시 배용준이 소속되어있던 소속사로 이적하다보니 여기저기 나오는게 당연시 되었던 것.[5]

1997년, 시트콤 남자셋여자셋에서 크게 활약을 보여 일약 스타덤에 오르고, 1999년 드라마 왕초에서 철없는 캐릭터인 '날파리'[6]로 유명해지는 동시에 바로 슬럼프를 겪게된다. 단신인데다가 동안인지라 개그역할을 맡아서[7] 크게 히트했으나 그 이후로 원래의 연기력에 맞는 역할을 얻지 못하는 비운을 산다. 괴리가 너무 컸던것. 1999년에는 가수로 활동하면서 앨범 《후애(後愛)》을 발표하지만 좋은 반응을 얻지 못한다.[8]

이후 이렇다 할 흥행작을 찾지 못하고 공백기를 가지던 중, 2004년부터 2006년까지 군복무를 마치고 2007년 뮤지컬 배우로 컴백했다. 2008년에는 불한당에서 주인공 장혁의 친구이자 장혁을 남몰래 사랑하는 동성애자 역할을 소화해내기도 했다. 2009년 드라마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악역인 석품랑의 배역을 열연하였다. KBS드라마 전우에도 출연했다. 2011년엔 드라마 광개토태왕에서 비교적 비중 있는 조연인 연살타로 출연.

좋은 연기력을 가졌음에도 시트콤에서 얻은 이미지 때문에 몇년이라는 시간을 낭비하게된 안타까운 케이스.[9] 그래도 군전역 후에는 드라마에 많이 출연하며 다시 재평가를 받고있다. 또한 본좌급의 연기력을 갖고도 지나치게 작은 키 때문에 아이돌 스타로서도 대성하진 못했다. 같은 시기에 활동한 비슷한 나이의 배우들인 송승헌, 소지섭 등이 아이돌 스타로서도 대성한 것과는 대조된다. 특히 소지섭은 아직도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다.

동갑으로 이름이 참 비슷한 홍경민과 절친이라서, 6살 연상(CF 모델이기도 하다)의 미인 아내와 결혼할 때 홍경민이 축가를 불러주었다고 한다. #

트위터를 하지만, 2012년 3월 이래로 안하는 상황.

이미지와는 별개로 실제로도 유머러스하고, 입담도 좋은 편이다. 라디오스타에 아역 특집에 나와서 이민우김정현을 압도하는 말빨을 보여주기도 했다. 아역 시절 에피소드를 들려주다가 장렬하게 자폭하는 토크가 특징. 1976년생 용띠클럽 회원이기도 하다. 뱀발로 문희준이 군대 시절에 가장 사이가 안 좋았던 선임이 홍경인이었다고 한다. 홍경인의 갈굼에 복수하기 위해서 문희준은 홍경인의 양말에 불개미를 넣었다고 한다(...) 이제와서 생각해보면 이후 연예병사들의 친목질로 각종 병크가 드러났던 걸 보면 그나마 연예인 친목질로 개판5분전이던 곳에서 나름 규율시켜서 재평가

2013년 11월 중반부터 12월 중반까지 EBS 라디오연재소설에서 최민석 원작의 '풍의역사'를 낭독하기도했다.
다양한 인물을심지어 열여섯 소녀까지 미친연기력으로 소화했는데, 특히 '오중사'가 압권. 라디오 연재소설의 공개방송인 낭독의 힘에서 현장낭독을 할 때는 원작자인 최민석 작가가 경인씨의 신들린 연기에 연신 엄지 손가락을 치켜올렸다며 제책이 이렇게 재밌었나 싶었다고 할정도. 하지만 본인은 이 책이 드라마로 만들어진다면 해보고 싶은 역할이 뭐냐는 질문에 '앞잡이'고자 두목라고 말했다. 앞서 말한 공개방송에서 어느 낭독 전날 술을 마셨다고 밝히며 자긴 목소리가 잠겨서 걱정했다고 한다. 하지만 오히려 그날 제작진은 목소리가 더 듣기 좋아졌다며 좋아했다고(.....)술의 파워

여담으로, 대한민국 영화제 역대 최연소 남우주연상 수상자다.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을 통해 받은 결과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