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검은 환두대도를 사용하는 현대창작무술로써, 1.제검 2.려검 3.라검을 기본으로, 세가지를 모두 익힌 후 세가지 모두를 혼용하여 쓰는 환검법을 배게 된다. 제검은 칼을 몽둥이로 치듯이 쓰는 검법이고, 려검은 도끼로 찍듯이 쓰는 검법이며, 라검은 칼을 뉘어있다가 휘둘러 베는 검법이다. 그리고 칼을 한손으로 쓰는 것을 편수야검, 두개의 칼을 쓰는 것을 쌍도해검, 역수로 잡아 쓰는 것을 역린백검이라 하며 가르치고 있다.

유급자 과정에서 제검의 기법을 가르친 후, 뒤에 유단자 과정에 들어서게 되면 차례로 제검, 려검, 라검, 용자, 편수야검, 쌍도해검, 역린백검, 역쌍구검, 환도고검, 마지막인 환검의 검법, 격검, 형세를 익히게 된다. 보면 알다시피, 검법의 이름은 환두대도를 사용하던 고려 때 까지의 나라들에서 개국 순으로 따온 것이다. 즉, 백제에서 제검을, 고구려에서 려검을, 신라에서 라검을, 가야에서 편수야검을, 발해에서 쌍도해검을, 후백제에서 역린백검을, 후고구려에서 역쌍구검을, 고려에서 환도고검을 지어낸 것.

또한 근접시 칼을 든 상태에서 상대를 걷어차게끔 가르치고 있으며, 환두단도술과 맨손기술인 자광권도 가르치고 있다. 자광권은 환검을 창시한 구자광 총재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연혁이 시원시원한데 1980년도에 자료 조사 및 연구를 했으며, 1990년도에 환검 체계를 수립 했고, 1995년도에 환검 종합 기술을 발표했다. 제 1기 지도자교육은 1999년도 부터 시작했다. 2000년 환검 시연 발표를 한 뒤 미국과 스페인에서 세미나를 열댓번 열고 2010년 12월달에 세계환검연맹 홈페이지를 재 오픈했다. 참고로 마크로 쓰고있는 것은 호랑이의 얼굴을 형상화한것. 현대 창작 무술 답지않게 뿌리를 제대로 밝히고 체계도 나름 잡혀있는 괜찮은 무술이다.

세계환검협회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