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지 점프를 하다>, <혈의 누>를 만든 김대승 감독의 2012년 6월 6일 개봉작. 조여정*, 김민준, 김동욱 주연.

Contents

  1. 시놉시스
  2. 이런저런 이야기

1. 시놉시스 ¶

성원대군(김동욱 분)은 자주 들르던 심참판(안석환 분)의 집에서 만난 심참판의 딸 화연(조여정 분)에게 한눈에 반하게 되지만, 이미 화연은 아버지 모르게 식객인 권유(김민준 분)과 깊은 사랑에 빠지게 된다. 결국에는 화연과 권유는 사랑의 도피를 하게 되지만 이내 잡히게되고 화연은 권유를 살리기위해 스스로 궁에 들어가는 길을 선택하고, 그러한 화연의 결심 때문에 권유는 목숨은 건졌지만 고자가 된다.

몇년이 지난 후 선왕은 죽고 성원대군이 왕위에 오르지만 대비(박지영 분)의 손아귀에 휘둘리게되고, 왕권을 확고히 하기위해 대비는 선왕의 비였던 화연과 그 아들을 죽이려한다. 궁궐에서 살아남으려는 화연, 화연에게 깊은 애정을 가지고 있는 성원대군, 그리고 내시의 몸으로 다시 화연앞에 나타난 권유 이 세 사람으로 인하여 궁궐의 심상치않은 공기는 더욱 짙어지는데...

2. 이런저런 이야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