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이 있습니다.

본 항목은 실제로 발생한 사건에 대한 자세한 내용 및 설명이 존재합니다. 개개인에 따라 불쾌감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인 만큼, 열람할 때 주의해 주십시오. 또한, 본 항목은 실제 사건의 내용을 기초로 하여 작성되었으므로 수정 및 주석 작성 시 충분히 고려 후 사실에 따라 추가해 주시길 바랍니다.
또 본 항목에 설명된 내용 중에는 범죄 등의 불법적 내용 및 따라하면 위험한 내용도 일부 포함하고 있을 수 있으므로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주의. 폭력적이고 잔인한 내용이 포함된 문서입니다.

본 항목과 하위 항목은 폭력적이거나 잔인한 요소에 대한 직접·간접적인 언급 혹은 설명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열람시 주의를 요하며, 원하지 않을 경우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Contents

1 개요

2 사건의 발단과 전개 과정

3 사건에 대한 반응

4 왜 이런 짓을 저질렀는가

5 사건이 불러온 여파

※본 항목의 내용은 일본어 위키백과의 '후쿠오카 고양이 학대 사건'의 내용을 참고로 하여 작성되었습니다.

[[편집](http://rigvedawiki.net/r1/wiki.php/%ED%9B%84%EC%BF%A0%EC%98%A4%EC%B9%B4% 20%EA%B3%A0%EC%96%91%EC%9D%B4%20%ED%95%99%EB%8C%80%20%EC%82%AC%EA%B1%B4?action

1 개요 ¶

2002년 일본 후쿠오카에서 발생한 동물학대 사건. 한마디로 일본판 캣쏘우사건이라고 불려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엽기적인 사건이었다.

[[편집](http://rigvedawiki.net/r1/wiki.php/%ED%9B%84%EC%BF%A0%EC%98%A4%EC%B9%B4% 20%EA%B3%A0%EC%96%91%EC%9D%B4%20%ED%95%99%EB%8C%80%20%EC%82%AC%EA%B1%B4?action

2 사건의 발단과 전개 과정 ¶

2002년 5월, 2ch의 애완동물 관련 판 중 '애완동물 정말 싫다(ペット大嫌い)[1]'판에 '딜레밴거[2]'라는 닉네임의 남성이 "야, 니네들!"이라는 제목의 스레를 세우는 것으로 사건은 시작되었다.

당시에는 닉네임과 후쿠오카에 거주한다는 사실 정도만 밝혀졌던 이 남성이 저지른 행각은 그야말로 뭇 사람들에게 충격과 공포를 선사했다.
그는 거리를 떠돌던 길고양이를 자신이 살고 있던 맨션으로 데려와서는 가위 등으로 꼬리와 귀를 자르거나 목을 조르는 등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는 잔인한 학대행위를 저질렀다. 그리고 그 과정을 태연하게 사진으로 찍어대며 실시간으로 게시판에 올리는 한편, 그 학대 행위를 실황중계하기까지 하는 천하의 병크를 저질렀다.



또한 이 남성은 2ch 내에서도 인구가 가장 많은 뉴스속보판에까지 스레를 세우면서 자신을 사이트 전체에 널리 알리기까지 했다.

[[편집](http://rigvedawiki.net/r1/wiki.php/%ED%9B%84%EC%BF%A0%EC%98%A4%EC%B9%B4% 20%EA%B3%A0%EC%96%91%EC%9D%B4%20%ED%95%99%EB%8C%80%20%EC%82%AC%EA%B1%B4?action

3 사건에 대한 반응 ¶

당연히 이 스레를 접한 챤넬러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곧바로 수많은 챤넬러들이 앞다투어 문제의 스레 로그를 해석하고 사진을 분석하는 등 범인 색출에 열을 올렸고, 결국 후쿠오카 경찰에 신고가 접수되기에 이른다. 당연히 넷에서 용의자 '딜레밴거'의 신상이 낱낱이 털린 것에 대해서는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당시 후쿠오카현 경찰에는 이 사건을 접한 뒤 범인의 조속한 체포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탄원서가 쇄도했으며[3] 경찰 측에서도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 수의사에게 문제의 학대 사진 감정을 의뢰하여 고양이가 학대로 인해 사망했다는 사실을 입증, 범인 검거에 나섰다.

곧 '딜레밴거'는 체포되었으나 그는 경찰 조사에서 "이사 때문에 가위와 끈을 샀다" "술에 취해서 그랬다, 홧김에 그랬다"는 등 변명만 늘어놓으며 혐의를 강력히 부인했다.
하지만 그가 학대에 사용했던 가위가 보통 가정에서는 잘 쓰이지 않는 것이었고(가정용으로 흔히 쓰는 가위가 아니라 공사용 자재를 자르는 데나 쓰는 공구급이었다고 한다), 우발적으로 저질렀다기에는 문제의 스레 작성 시간이 이상할 정도로 길었던데다 스레의 어투가 잔혹한 학대 과정을 너무나 태연하게 묘사하고 있었던 점, 또한 '딜레밴거'가 사건 전에도 햄스터 등을 학대하는 모습을 자주 게시판에 올렸다는 점 등이 속속 드러나 거짓말은 금세 탄로났다.

[[편집](http://rigvedawiki.net/r1/wiki.php/%ED%9B%84%EC%BF%A0%EC%98%A4%EC%B9%B4% 20%EA%B3%A0%EC%96%91%EC%9D%B4%20%ED%95%99%EB%8C%80%20%EC%82%AC%EA%B1%B4?action

4 왜 이런 짓을 저질렀는가 ¶

범인 '딜레밴거'는 큐슈 대학[4]을 졸업한 후 한 광학기기 메이커에서 근무하고 있었으나, 직장에서 정리해고가 시행되자 뒤숭숭한 분위기 속에서 결국 퇴사한 뒤 위축된 채 살아가던 중 사건을 일으켰다고 한다.

후에 진행된 공판에서 그는 '밥을 줬는데 아무데나 변을 보는 바람에 증오심이 생겼다', '인터넷을 들끓게 하고 싶었다'는 등 듣는 이의 어이를 소멸하게 만드는 변명만을 늘어놓았다.

[[편집](http://rigvedawiki.net/r1/wiki.php/%ED%9B%84%EC%BF%A0%EC%98%A4%EC%B9%B4% 20%EA%B3%A0%EC%96%91%EC%9D%B4%20%ED%95%99%EB%8C%80%20%EC%82%AC%EA%B1%B4?action

5 사건이 불러온 여파 ¶

이 사건은 2ch뿐만이 아니라 일본 인터넷 전체를 들끓게 만들었고, 더 나아가 애묘인들과 동물보호단체들에게까지 소식이 알려져 큰 파문을 불러왔다. 워낙 사건 내용이 잔인했던 터라 일본에서는 사건이 벌어진 지 꽤 시간이 지난 후에도 동물학대의 대표적인 사례 중 하나로 종종 인용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