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이 있습니다.

본 문서는 실제로 발생한 사건에 대한 자세한 내용 및 설명이 존재합니다. 개개인에 따라 불쾌감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인 만큼, 열람할 때 주의해 주십시오. 또한, 본 문서는 실제 사건의 내용을 기초로 하여 작성되었으므로 수정 및 주석 작성 시 충분히 고려 후 사실에 따라 추가해 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본 문서에 설명된 내용 중에는 범죄 등의 불법적인 내용 및 따라하면 위험한 내용도 일부 포함하고 있을 수 있으므로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수정하는 위키러는 되도록이면 반면교사가 될 수 있도록 서술해 주십시오.

2010년 6월 24일 디시인사이드 HIT갤러리를 강타한 대사건.

특히나 다른 갤러리들처럼 글리젠이 활발한 갤러리가 아니라 운영자에 의해 선별된 글만 올라오는 힛갤에서 이런 사건이 일어난 만큼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보러가기[1]

Contents

  1. 개요
  2. 사건종결
  3. 세대를 거듭하고 억울한 사람까지 잡는 풍자

3.1. 풍자 예시

1. 개요 ¶

사건의 시작은 힛갤에 올라온 아이언맨 헬멧 제작기에서부터 시작된다. 당시 영화 '아이언맨 2'가 개봉된 후로 왠지 인터넷에서 아이언맨 소품(?)을 제작하는 게 유행하기 시작했는데, 그 전에도 아이언맨의 아크 리액터를 제작해 힛갤에 간 사례가 있긴 했다#[2].

그 와중 '아모캣z'(이하 아모캣)라는 사람이 수제 헬멧을 만들어서 게시판에 올렸는데 그 '작품'이 평가를 내리기가 애매모호한 어중간한 퀄리티였다(그러니까 그저 그런 수준 쯤) 그 사람이 게재한 글에는 오버에 자아도취 끼가 풀풍 풍겼는데다 그 외에도 말도 안 되는 내용들이 꽤 적혀 있었다. 여기까지만 보면 그냥 자기 작품 자랑하고 싶어서 올리는 그저 그런 수준의 글이라고 다들 그냥 넘어갔겠지만....

진짜 문제는 그 아모캣이라는 작자가 자신이 만든 헬멧을 소개하며 공사장에서 헬멧을 훔쳐왔다고 말을 경솔하게 한 것. 품질도 그다지 좋다고 할 수 없는데 훔쳐온 물건을 재료로 쓴다는 게 말이 되겠는가. 욕을 얻어먹은 것은 당연지사. 아모캣 본인도 이러한 행동이 경솔하다는



건 알았는지 근처 쓰레기장에서 주워온것 이라고 수정했다.

그러나 수정이 된 이후에도 까임은 멈추지 않았다. 원래 디씨가 이런 행위를 가지고 줄창 욕해대는 것이 다반사인 곳이기는 하지만, 진짜 문제는 아모캣이 자기 글에 달린 비난이나 비판 리플을 삭제(멀쩡한 댓글까지)하는 파렴치한 행위까지 저지른 것. 그래서 평범하게 리플달던 사람들까지 전부 적이 되었고 뻔뻔하게 아모캣 본인은 계속 리플을 안지웠다고 주장했다.[3]

그것도 모자라서 계속 까이는 와중 아모캣 본인의 집안은멀쩡했음에도[4] 할아버지는간암이고 어머니는 척추디스크라 입원비가 얼마고 사기로 몇억날려서 집안사정이 어렵고 자기는 매일 아르바이트를한다라는 등의 가족을 방패막이 삼는 패륜을 저지른다. 이에 모든 유저들이 격분했고, 결국 몇몇 과격파들이 그의 싸이월드에 쳐들어가 신상을 터는 일까지 발생했다(메인을 두 번 정도 바꾸었다). 그 와중에도 자신을 비난하는 글을 계속 삭제하는 파렴치한 짓을 계속했다.

신상이 털리고도 정신을 차리지 못한 아모캣은 정신승리를 시전했다.

2. 사건종결 ¶

그러나 사필귀정이라 했던가. 위에서 언급한, 힛갤에 올라왔던 아크리액터의 제작자인 마비노기 영웅전 갤러리의 '휴래곤'이 위 제작자와 똑같이 아이언맨 헬멧을 제작하여[5] 힛갤에 이를 게재했다.#

당연히 퀄리티는 휴래곤제가 백배는 더 뛰어났건만, 아모캣은 여전히 정신승리를 고수하며 "저도 오기가 생기네요. 몸통 만들어 보겠습니다"는 등 어그로를 끌었고 당연하게도 몸통을 만들지 못했다. 일이 이쯤 이르면서 이제는 적반하장급으로 자기를 비난한 사람들을 모두 고소하겠다면서 고소드립을 시도했으나 씨알도 안먹힐 것을 인지하고는 리플을 다 지우고 전 갤러리를 순회하며 해명글말이 해명글이지 사실은 정신승리을 쓰며 발악하다 2010년말 군대로 도피(?)하면서 사건은 마무리되었다.

이후 아모캣은 2011년 6월 27일에 재학중이던 모 대학 갤러리에 일병 인증샷을 올렸다. 게시글만 보면 군대 안에서도 본인이 평생까임권을 얻어도 모자라는 건 자각하고 있는 모양이지만, 가족까지 까일 정도면 반성하기에는 늦어도 너무 늦었다.

여담으로 당시 휴래곤이 만든 아이언맨 헬멧은 특수 섬유 HMPE 카본으로 개조되어, 부산국제섬유패션전에서 공개되었다.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이 헬멧 쓰고 사진을 많이 찍었다고 한다. 이후 휴래곤은 아이어맨 슈트 풀 세트 제작을 완성했다. 헬맷 자동개폐에 구동음까지 들리는 그야말로 마스터피스(...)

3. 세대를 거듭하고 억울한 사람까지 잡는 풍자 ¶

""아모캣은 살아 있을수도 죽어 있을수도 있다. 우리가 게시글을 클릭하고 관측함으로서 그 결과가 정해진다.""

이후 이 사건은 꼽등이 종이접기 사건에서 재조명된다. 그 뒤로는 이게 악습이 되어 누군가 수공업으로 만든 작품이 힛갤에 오기만 하면 아모켓이름이 항상 등장한다. 뛰어난 작품으로 힛갤에 오면 <아모켓이 죽었슴다 ㅡㅡ>라고 댓글이 달리지만 발퀄리티의 작품이라면 <아모켓 시즌 1승, 아모켓이 부활 했다!> 같은 댓글이 달리기도 한다. 또한 부실공사된 건물 등의 사진이 올라와도 비슷한 일이 발생한다. 당연하다면 당연한 거겠지만, "나 엔지니어 아냐?" 같은 아모캣의 명대사들도 재발굴. 적어도 힛갤 내에서는 아모캣을 고인 취급하고 있다. 진짜로 죽지야 않았겠지만 이미 패륜까지 저지른 이상 죽어도 할 말이 없는 존재니(…).

물론 엉성한 것 만들어 놓고 잘난 척 한다면야 할 말 없지만[6] 진심으로 능력이 없어도 만들고 싶어서 만들었는데 욕을 먹는(특히 어린이가) 상황까지 생기니 몇몇 사람들의 꿈까지 짓밟는 상황이 벌어지게 된 것. 다시 말해 **아모캣은 손재주 없으면서 자랑했다 억울한 사람까지 욕을 먹게 만들고 있다. **어린이가 만든 작품에는 함부로 아모캣 들먹이면 안 된다'''!근데 이말대로라면 어린이도 디씨를 한다는건가 흠좀무

3.1. 풍자 예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