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brs.jrpg.jp/images/character/alien2.png)

[PNG external image]

XNFE(ナフェ) / CV.시모다아사미

BLACK★ROCK SHOOTER THEGAME의 등장인물. 이성인(에일리언)의 제6의 사도. 자줏빛 머리에 후드를 쓰고 있으며, 후드에는 토끼귀와 닮은 2개의 금속제 장식이 달려 있다. 외견은 어린 소녀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그에 비해 잔인한 성격의 소유자이다. 무기는 기계로 된 양팔[1], 그리고 그녀가 부리는 로봇 '미니 래빗'. 인류한테서 '에일리언'이라고 불리는 걸 싫어한다.

STAGE2 마지막에서 자하와 나페의 대화를 들어보면, 무모하게도 총독을 배신하려고(!) 했던 모양이다. 그리고 '화이트'를 네블레이드하면 총독을 쓰러트릴 수 있는 힘을 얻을 거라고 믿고, BRS를 총독한테서 가로채려고 했다. 자하는 어리석은 짓이라고 충고하지만, 나페는 왠지 잘 될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면서 그의 충고를 무시한다. 그러자 자하는 나페가 인류한테 완전히 물들었다고 평하고, 이에 대해 나페는 아무래도 인류를 너무 많이 네블레이드한 탓일지도 모른다고 답한다.

STAGE3에서 '미니 래빗'을 이용해 방해전파를 보내서 BRS와 로스콜의 통신을 방해했으며, 시즈&칼리가 자신의 속셈을 눈치채자 살려달라고 비는 데에도 불구하고 그들을 무자비하게 죽여 버린다.

그런데 STAGE4에서는 포기해버린 듯한 태도를 보인다. 아마 자기가 배신하려는 걸 총독한테 들켜버린 모양. 자하는 나페에게 지금이라도 충성심을 보이는 게 좋을 거라고 조언해주고, 그 조언을 따르기로 한 나페는 BRS를 잡아 바치는 것으로 총독한테 용서를 구하려고 한다. 그래서 BRS 앞에 나타나 그녀와 전투를 벌이지만, 결국 BRS한테 패배한다. 치명상을 입지는 않았지만[2], 패배 직후 갑자기 나타난 거대 로봇한테 끌려가서 사라진다.[3]

사족으로, 왠지 애니메이션판에 등장한 스트렝스와 비슷하게 생겼다. 양팔이 기계로 돼있다는지, 후드를 쓰고 있다든지 말이다. 그리고 가슴이 절벽이란 것도.

또, EXTRA미션 중 나페 관련 미션은 여러모로 사람 피곤하게 만드는 게 다수. 특히 나페 토이즈의 자폭 공격이 다수인 세번째 미션은...

이 외에도 보스캐 중 맷집은 겉보기와는 달리 끝에서 두번째 정도.(꼴지는 MZMA.)



\----